Narayana 리브어보드, 필리핀

뛰어난 다이빙 및 가이드

“The staff was amazing. Overly helpful. Did stuff I could easily handle, but went out of their way to go above and beyond to make i…”

Steven D, 미국 미국
더 많은 리뷰 읽기

투바타하 리브어보드 다이빙을 목적으로 특별히 제작된 나라야나(Narayana) 요트는 8개의 아늑한 선실에서 최대 14명의 게스트를 모십니다. 각 선실은 전용 화장실과 에어컨, 수납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퀸사이즈 더블이나 트윈 벙크베드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미들데크에 위치한 6개의 더블 캐빈은 다이빙 중간중간 긴장을 풀기에 완벽한 전용 발코니도 있습니다. 식사는 뷔페 스타일로 인도어 다이닝룸에서 제공되며 서양식과 현지 요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소셜 공간으로는 아웃도어 다이닝 및 라운지 공간과 선데크가 있습니다.

나라야나와 함께하는 필리핀 리브어보드 다이빙 크루즈는 3월부터 6월까지 투바타하 국립공원, 10월부터 12월까지 엘니도(El Nido), 코론 그리고 아포 리프를 방문합니다. 투바타하 리프에서의 다이빙은 리브어보드로만 실행 가능하며 필리핀 최고의 다이빙 포인트 중 하나로 급속도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600종 이상의 어류, 11종의 상어 그리고 13종의 돌고래 및 고래 등 최고의 다이빙 사이트로 불리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들 투어는 빨리 예약이 차기 때문에 서둘로 미리 예약하실 것을 권장합니다. 아포 리프 국립공원은 필리핀에서 가장 큰 리프 시스템이 있는 곳으로 크고작은 해양 생물들로 가득하며 최상의 다이빙 요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코론의 난파선과 엘니도의 청정 수역까지 포함해 그야말로 환상의 다이빙 투어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경험이 풍부한 다이빙 가이드와 승무원들이 필리핀 수중의 아름다움을 소개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습니다. 오늘 전화 또는 인터넷으로 예약하십시오.

FLEXIBLE BOOKING TERMS - Learn more about what this means

가는 날짜를 선택하십시오

날짜
일정
요금
선택

포함: 부가가치세, 식수, 알콜음료, 차 및 커피, 스낵, 풀보드 식사 플랜 (모든 식사), 다이빙 팩키지, 무료 화장실용품, 캐빈 타월.

필수 추가사항: 국립공원료 (5,000 PHP 여행당).

선택 추가사항: 팁, 청량음료, 장비 대여, 세탁 및 프레싱 서비스.

선예약, 후결제:온라인으로 손쉽게 예약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저희가 고객님의 자리를 홀드하고 고객님은 나중에 예약을 확정하고 결제를 하시면 됩니다.

* 명시된 추가 요금은 1 인 기준입니다.

  • Visa payments
  • MasterCard payments
  • American Express payments
  • Paypal payments

은행 송금 또는 온라인으로 지불 최저가 보장


보트 특징

  • 데일리 룸서비스
  • 오디오 및 비디오 엔터테인먼트
  • 독서실
  • 선실 TV
  • 냉난방 선실
  • 선데크
  • 비다이버(스노클러) 적합
  • 아웃도어 다이닝
  • 충전 스테이션
  • 전용 화장실
  • 버짓 프렌들리 크루즈
  • 차터 가능

음식 및 음료

  • 서양 음식
  • 현지 음식
  • 베지테리언 옵션
  • 뷔페식
  • 맥주 이용 가능
  • 비건 옵션
  • 와인 구비

크루즈 승선 기간 동안 특별 다이어트 요청이 있는 경우 예약 양식 두 번째 단계에서 기재하십시오. 이러한 요청은 종교적 또는 식품 알레르기 이유 만으로 제한할 것을 권장합니다.


다이빙

  • DIN 어댑터
  • 재호흡기 지원
  • 린스장
  • 다이빙 데크

승무원이 말합English, German, Chinese, Japanese, 그리고Korean.


장비 대여

대여 가능한 다이빙 장비가 보트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예약 신청서에 대여 품목을 기재하십시오. 자세한 내역과 가격은 아래를 참조하십시오. 요금 보기.


보트 제원

  • 제작 연도 2014
  • 레노베이션 연도 2018
  • 길이 26 meters
  • 5.2
  • 최대 수용 인원 14
  • 선실 수 8
  • 화장실 수 8

보트 내비게이션과 안전

  • 레이더
  • 측심기
  • GPS
  • VHF/DSC/SSB 송수신기
  • 구명보트
  • 구명조끼
  • 화재 경보기 및 소화기
  • 산소
  • 구급상자
  • 어군 탐지기
  • 위성 전화 및 휴대 전화
  • 빌지 펌프 경보기
  • 탐조등
  • 기관실 CCTV

Narayana 리뷰

  • 8.3 아주 좋음
  1. 선박
    7.0
  2. 크루
    7.7
  3. 음식
    9.0
  4. 다이빙
    9.3
  5. 가치
    8.3
  • 8.4 아주 좋음
  • Steven D
  • 미국 미국
Great liveaboard for the money!

The staff was amazing. Overly helpful. Did stuff I could easily handle, but went out of their way to go above and beyond to make it as great a trip as they could. The dive guides were amazing.

추천
The staff, the diving, the location
  • 8.8 굉장함
  • Andrei B
  • 미국 미국
Tubbataha is nice and Narayana is a safe and economical way to explore it

Narayana exceeded my expectations. Although the dive deck is pretty crowded, the crew tried their best to make diving convenient to everyone. The rooms have huge panoramic windows, the A/C at night works great, the food is mostly Philippine, which is perfect, as it gives an opportunity to explore new flavors. And the diving was very nice: beautiful corals, plenty of fishes, great visibility…

추천
Crew attentiveness and flexibility, varied itinerary, rooms with huge windows
  • 8.0 아주 좋음
  • charlie D
  • 프랑스 프랑스
Des plongées avec des coraux splendides

Le fait que l’on soit en petit groupe permet de pouvoir profiter encore plus sous l’eau et de faire connaissance plus rapidement. Le staff est sympathique et les repas copieux. Les plongées sont magnifiques en termes de corail bien que nous n’ayons pas vu de mantas / requin baleine.

추천
Les guides de plongée, les coraux qui sont tous plus beaux les uns que les autres et enfin les couchers de soleil depuis le sundeck qui sont extraordinaires
  • 8.0 아주 좋음
  • Iu C
  • 스페인 스페인
Narayana great experience!

Ya por si solo sabes que vas a ir a una de las mejores zonas de buceo del país (y de Sud Asia), además de tener la suerte si te toca un grupo de buceo genial, y los propietarios y staff (incluyo instructores de buceo) se lo curran para que estés lo más cómodo posible y disfrutes el máximo posible, pues tienes un destino que no cabe otra resultado que es, ÉXITO ABSOLUTO. Muy recomendable para los amantes de tiburones (y todo tipo de multicolores de coral y peces, no te los acabas), nivel de dificultad medi-bajo. Piden 50 inmersiones, no por la dificultad de buceo, si no por el destrozo que puedes causar si no tienes suficiente experiencia y te cargas corales y demás, lo cual está super protegido, y me parece esencial este nivel para respetar una joya como Tubbataha Reefs. Go go Dive!

추천
Dive&divers, staff, food
  • 8.4 아주 좋음
  • Carlos C
  • 브라질 브라질
Amazing

The entire experience. It was amazing

추천
The crew, the divers, the people are very friendly
  • 8.0 아주 좋음
  • Catherine O
  • 필리핀 필리핀
Would book again just for the lovely staff. Cabins left something to be desired.

The staff was really very friendly and helpful, though most were shy to speak in English so the foreign divers didn’t feel that as much as I did. I would book again though just to spend time with the staff again cause they really were very lovely. The cook clearly put a lot of love into his dishes, and I think the food would really shine with higher quality ingredients. I appreciated the small group (14 divers max). We had two dive groups and getting into the water was quick and efficient. The cabins were alright, but could be better designed and maintained. Some simple improvements can make a world of difference (thicker mattress, better pillows, doorknob instead of latches, cleaning stains from the windows and switches, etc). The bathroom has a “stale water” smell in my opinion – perhaps some coffee grounds would help neutralize that. But I really appreciated that the bathroom had a bidet! Staff would fix up our cabins every day which I also appreciated. Towels provided would shed like crazy — another easy but big improvement to make. I mostly avoided the cabins and stayed in the common area when I could, which was nice. If there were more space, some lounge chairs would be great. The biggest problems for me were: - The staff didn’t have their own beds or cabins. They had to sleep in the common area when the divers weren’t there. It isn’t comfortable, and it meant that the staff couldn’t rest at all during the day as the divers would be out and about then. I think small renovations to the captain’s area and a reserved cabin with an additional bunk bed for the crew would be great. It would mean 2 less divers could join, but the staff really made the trip for me. I imagine they’d make an even better impression on guests if they were properly rested. - The smoke coming from the engine. I could smell it when we were moving in the common area, and in the cabins as our AC was broken so we kept the windows open. Overall, I had a good time. I may go for a different liveaboard the next time around, but I don’t regret this trip. I loved the staff and the people I met on the group. I got to know them all quite well too since we were only a few people on board. My only recommendation if you join this boat, bring your own towel and a good amount of extra cash to tip the staff!

추천
Staff, small group, toilets had bidets